주메뉴바로가기 컨텐츠바로가기 하단메뉴바로가기
사람에구하라_앞_2.jpg

사람에게서 구하라

구본형

300쪽, A5변형, 12,000원

2007년 02월 10일

ISBN. 978-89-324-7120-4

이 도서의 판매처

창의적 혁신을 꿈꾸는 이들을 위한 동양고전 읽기 지난 2005년 마이크로소프트(MS)의 CEO 스티브 발머는 구글과 구글의 CEO인 에릭 슈미트를 겨냥해 “회사를 죽여 버리겠다. 사장을 묻어 버리겠다”라고 하며 분통을 터뜨린 적이 있다. 구글이 계속해서 MS의 인력을 빼가자 벌어진 일이다. 두 회사는 인재 확보를 위해 각각 수백 명의 전담인력을 배치하고 있다. 첨단기술을 다투는 업계라 할지라도 결국 사람이 경쟁력이요, 재산이라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장면이다. 오늘날 유능한 경영자들은 기업경영에서 인재가 차지하는 중요성을 점점 더 크게 인식하면서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날 제나라의 환공은 관중이라는 재상을 얻음으로써 춘추시대의 패왕이 되었으며, 상인이었던 여불위는 조나라에 볼모로 와 있던 진나라의 왕자 자초에게 투자함으로써 훗날 한 나라의 승상 자리에 올랐다. 이렇듯 중국의 춘추전국시대는 바로 인재의 시대였다. 모든 것이 경쟁했고, 인재들은 자신의 가치를 높이 평가해 주는 곳을 찾아 이 나라에서 저 나라로 옮겨 다녔으며, 어떤 사람을 얻는가에 따라 국가의 흥망이 좌우되던 시대였다. 이 시대는 그야말로 21세기 기업의 세계와 가장 유사한 환경을 제공했던 시대였던 것이다. 우리 시대의 경영전문가 구본형은, 끊임없이 변혁이 모색되었던 이 시기의 가치관을 현대 서구적 경영 사례와 결합하여 오늘날의 한국인들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인간경영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이 책은 과거로부터 배우되 과거를 넘어서서 미래의 창조적 혁신을 꿈꾸는 리더들을 위한 책이다. 과거와 현재를 결합한 한국형 인간경영론 이 책은 중국의 고사에서 추출해 낸 경영론에 현대 경영의 업적을 쌓은 인물의 경영철학을 접목함으로써, 21세기의 한국형 인재경영론을 풀어 나간다. 총 5개 장, 25개 절로 구성되어 있는 이 책에서 저자는 50여 개의 중국 고사를 들고 있다. 각 절에서는 대체로 사마천의 ??사기열전??을 위주로 한 춘추전국시대의 에피소드를 소개하는 것으로 시작해, 이러한 에피소드가 담고 있는 경영적 교훈을 제시하고, 이어 필요한 경우 현대 경영의 사례를 소개하며, 다시금 이들을 종합함으로써 한국형 경영론을 이끌어 내고 있다. 권말부록으로는 본문의 주요 등장인물 40여 명을 소개하는 ?리더십 인물사전?을 수록하여 독자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특히 인상적인 어록이나 일화 등에 비중을 두어 소개함으로써 독자들에게 인물을 더욱 뚜렷이 각인시키고 있다. 혁신을 추구하면서도 인간의 가치를 지켜가는 경영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수많은 에피소드를 들어 가며 여기에 걸맞은 경영적 교훈을 이끌어 낸다. ‘어제의 영광을 잊어버리고 끊임없이 배워서 익혀야 한다’, ‘나다운 방식을 만들어 내야 한다’……. 늘 들어왔던 이야기라고 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이 책이 가지고 있는 미덕은 바로 책 전체에 걸쳐 ‘사람’을 최우선 순위에 놓고 있다는 데 있다. 인재경영을 그저 효율적인 채용과 관리라는 말과 동일시할 수는 없다. 지난 몇 년간 인문학과 경영학의 접점을 찾아 연구해 온 저자는 이 책에서 인간을 성공을 위한 수단이 아니라 성공과 함께 하는 소중한 파트너로서 이해하고자 한다. 저자는 오늘날에도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사람이며, 리더는 사람에게 자신의 시간을 우선적으로 할애할 수 있어야 한다고 충고한다. 여기서 사람은 물론 자기 자신도 가리킨다. 자신을 끊임없이 혁신하며, 이익에만 집착하지 않고 비즈니스의 가치를 묻는 사람으로 키워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 책은 오늘날 리더들이 끊임없이 변화를 추구하는 가운데서도 결코 잊어서는 안 되는 가치가 무엇인지 일깨워 주고 있다.
책을 펴내며
프롤로그 : 미래를 이끄는 사람은 과거를 창조적으로 활용한다

1장 먼저 어제의 자신과 경쟁하다 - 자기경영 리더십
사람에게 기대어 공을 이룬다
가냘픈 어깨에 무거운 짐을 얹지 마라
월계관을 쓰고도 다음날 훈련에 나서라
'감정의 끈'을 놓치면 관계가 무너진다
내 이름을 크게 부르게 하라
독하고 모진 마음으로 새로운 아침을 맞지 마라

2장 다른 사람의 성공을 통해 리더로 다듬어지다 - 섬김의 리더십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온 힘을 다하라
벼랑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이름을 얻고, 충돌을 피해 동지를 얻다
쓰임을 받으면 힘을 다하고, 잊히면 숨는다

3장 드디어 내 사람을 얻다 - 인재경영 리더십
이런 사람은 절대 쓰지 마라
어떤 사람을 믿을 수 있을까?
일생에 단 한 번 만날 수 있는 사람을 놓치지 마라
몸을 낮추지 못하면 마음을 잡을 수 없다
먼저 두각을 나타내 따르게 하라
곧은 나무가 곧은 나무를 부르고, 좋은 사람이 좋은 사람을 부른다
복종시키되 굴욕을 느끼게 하지 마라

4장 사람을 이끌고 혁신을 거듭하다 - 변화경영 리더십
믿게 한 후에야 비로소 바꿀 수 있다
모순과 상생하라
많은 사람이 가는 길에는 이익이 없다
물건을 팔지 마라. 그 대신 새로운 개념을 팔아라
익히지 못하면 배움이 정신의 일부가 되지 못한다
저항의 목은 단번에 쳐라. 그래야 피를 줄일 수 있다

5장 정당한 이익으로 오래 번창하다 -윤리경영 리더십
창랑의 물이 맑으면 갓끈을 씻고, 물이 흐리면 발을 씻으리
이익, 뿌리치기 어려운 유혹
좋은 사람들은 영혼이 있는 리더를 선택한다

에필로그 : 사람에게서 구하라
부록 : 리더십 인물사전

저자

구본형

‘시처럼 산다(Life as a Poem)’라는 꿈을 가졌던 변화경영 사상가. 1980년부터 2000년까지 한국 IBM에서 근무하면서 경영 혁신의 기획과 실무를 총괄했고, IBM 본사의 말콤 볼드리지(Malcolm Baldrige) 국제 평가관으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 조직의 경영 혁신을 컨설팅했다. 2000년에 회사를 나와 1인 기업가로 변신한 후, ‘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의 문을 열고 변화를 꿈꾸는 이들의 삶이 아름다워지도록 도왔다. 인문학과 경영학을 접목해 새로운 경영 비전을 제시했고, 10년 동안 백 명의 연구원을 양성, 수백 명과 동행하며 ‘나답게’ 살아가려는 이들의 버팀목이 되었다. 이처럼 그는 ‘자기 혁명’을 평생의 화두로 삼고 타인을, 그리고 언제나 자신을 변화시키려 했다. 생의 마지막까지 썼던 이 책에도 곳곳에 그 의지가 담겨 있다. 삶의 모든 것에서 배우고, 글 쓰고, 아름다운 영향력을 전하던 그는 말과 삶이 일치하는 선례를 남기고 2013년 4월 세상과 작별했다.
저서로는 대표작 『익숙한 것과의 결별』을 비롯해 『낯선 곳에서의 아침』, 『떠남과 만남』, 『그대, 스스로를 고용하라』, 『사람에게서 구하라』, 『깊은 인생』 등이 있다.